현재 아침편지 가족은 3,748,011 명입니다.

2018년 2월 24일 독자가 쓴 아침편지

오늘 키우기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사랑하는 '오늘'의 생일 축하합니다.
매일 매일이 생일인 거예요. 오늘도
어떤 아기가 태어났어요. 오늘이 생의 첫날인 거지요.
무심코 부른 생일 축하 노래가 생명의 노래로
가슴에 파고듭니다. 틀림없이 오늘이
생의 첫날인데 어쩜 이렇게도
잊고 사는지 모르겠습니다.


- 김창완의《안녕, 나의 모든 하루》중에서 -



* 어제의 오늘도
다가올 내일의 오늘도,
그리고 지금 만나고 있는 오늘도
생에 처음 맞이하는 날입니다. 열심히
살아가느라 비슷하다고 생각했던 오늘을
어떻게 맞이하고 있으신가요.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가슴을 펴고 깊은 호흡하며 늘 새로운
'오늘'을 잘 맞이해야겠습니다. '오늘'을
맞이하고 계신 모든 분들 축하합니다.

느낌한마디

스티콘 선택
쓰기

×

고도원 로그인눈 꽃

2018.02.25 11:57

현재가 없으면 과거도 미래도 없다. 현재에 충실하며 살가 갑...
더보기>

이지혜

2018.02.25 07:10

오늘이 이처럼 축복인데 너무 무심코 지나쳤네요 잘 살겠습니...
더보기>

박경숙

2018.02.24 21:36

오늘이라는 하루를 주심에 감사하며 오늘도 성실히 후회없이 ...
더보기>
느낌한마디 전체보기 >

아침편지 추천하기

마음의 비타민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소중한 분들과 함께 보세요

지금 아침편지 & 옹달샘에서는...

더보기 >

아침편지를 받는
다양한 방법들

이메일

이메일로 받기

매일매일 이메일로 아침편지를 받아보세요. 주변분들께 추천하셔도 좋습니다.
앱

App(앱)으로 보기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애플리케이션으로 아침편지를 만나보세요.
음성

음성 아침편지

고도원 작가의 목소리로 만나는 아침편지
중국어

중국어 아침편지

번역본과 함께 중국어로 읽고 듣는 시간

문의 및 연락

전화1644-8421, 043-723-2033

문의가능시간 화~토 | 09:00~12:30, 13:30~18:00

강연/인터뷰를 요청하시려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