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침편지 가족은 3,886,050 명입니다.

2020년 7월 10일 오늘의 아침편지

눈물이 쏟아진다

갑자기 목울대가 뜨거워진다.
알 수 없는 감동이 온몸 가득히 차오른다.
분명 기쁨도 아니고 슬픔도 아니다. 눈물이
쏟아진다. 내 몸 안에 숨어있던 눈물의 샘이
터진 것 같다. 울고 싶어도 울 수 없었던 날들이
참 길었다. 누구에게도 기댈 수 없었던 시간들,
혼자서 감당해야 했던 시간들이다.
가슴이 터질 것 같다.  


- 조송희의《길 위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깃든다》중에서 -


* 눈물이 쏟아질 때가 있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고, 이유를 모를 때도 있습니다.
누구에게도 기댈 수 없어 혼자서 견디고 버티다가
터져 나오는 눈물입니다. 새소리 바람 소리에 외로움을
위로받고, 겨울 바이칼 호수 얼음 갈라지는 소리에
눈물샘이 열려 터져 나오는 눈물입니다.
감동과 자기 정화의 눈물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아침편지 추천하기

마음의 비타민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소중한 분들과 함께 보세요

아침편지를 받는
다양한 방법들

이메일

이메일로 받기

매일매일 이메일로 아침편지를 받아보세요. 주변분들께 추천하셔도 좋습니다.
앱

App(앱)으로 보기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애플리케이션으로 아침편지를 만나보세요.
음성

음성 아침편지

고도원 작가의 목소리로 만나는 아침편지
중국어

중국어 아침편지

번역본과 함께 중국어로 읽고 듣는 시간

문의 및 연락

전화1644-8421, 043-723-2033

문의가능시간 화~토 | 09:00~12:30, 13:30~18:00

강연/인터뷰를 요청하시려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