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침편지 가족은 3,847,920 명입니다.

2019년 1월 22일 오늘의 아침편지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수학여행도 선생님들
덕분에 겨우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은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한 나는 지레 못 간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선생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몇 시간이나
설득하여 결국 수학여행에 가게 해주셨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며 난생처음 신어 본 운동화는 아무리
아껴 신어도 금세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아 버린
열두 살, 이런 경험들은 나를 너무 일찍
철들게 하였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 수학여행.
저에게도 가슴 아픈 추억의 단어입니다.
초, 중, 고를 통틀어 저는 단 한 번도 수학여행을 다녀오지
못했습니다. 운동화 역시 가슴속 추억이 많습니다.
검정 고무신을 신고 다니다 난생처음 운동화를
신었던 날의 날 듯한 기분을 잊지 못합니다.
어쩜 그렇게도 비슷한 경험을 했을까,
생각하며 살며시 미소 짓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느낌한마디

스티콘 선택
쓰기

×

고도원 로그인심수진

2019.01.22 09:56

힘들었던 일도 시간이 지나면 추억이라며 웃으면서 말할 수 ...
더보기>

장유정

2019.01.22 09:55

행복한날도 있었지만 기억하면 속상한일도 있던 어린시절입니다.

김주희

2019.01.22 09:54

느낌한마디 전체보기 >

아침편지 추천하기

마음의 비타민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소중한 분들과 함께 보세요

아침편지를 받는
다양한 방법들

이메일

이메일로 받기

매일매일 이메일로 아침편지를 받아보세요. 주변분들께 추천하셔도 좋습니다.
앱

App(앱)으로 보기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애플리케이션으로 아침편지를 만나보세요.
음성

음성 아침편지

고도원 작가의 목소리로 만나는 아침편지
중국어

중국어 아침편지

번역본과 함께 중국어로 읽고 듣는 시간

문의 및 연락

전화1644-8421, 043-723-2033

문의가능시간 화~토 | 09:00~12:30, 13:30~18:00

강연/인터뷰를 요청하시려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