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2002년 8월 24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정금숙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 입니다.
 
배려한다는 것은

앞을 볼 수 없는 맹인 한 사람이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손에는 등불을 들고
우물가에서 돌아오고 있었다.
그때 그와 마주친 마을 사람이 그에게 말했다.
"정말 어리석은 사람이군!
자신은 앞을 보지도 못하면서 등은 왜 들고 다니지?"
맹인이 대답했다.
"당신이 나와 부딪히지 않게 하려고 그럽니다.
이 등불은 나를 위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을 위하는 것이지요"



- 바바하리다스의 <산다는 것과 죽는다는 것>중에서-
      



누군가를 배려한다는 것은 나보다
먼저 상대방을 위하는 따스한 마음입니다.
누군가를 배려한다는 것은 좋아하는 관계를 떠나
알지 못하는 낯선 이웃을 향할 때
더 진한 감동으로 전해져 옵니다.
서로 어우러져 사는 세상
작은 배려가 하나하나 쌓여갈 때
우리가 살고 있는 공간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오늘 작은 배려 하나로 님의 마음도
따스함으로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
좋은 글 주신 정금숙님께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
홈 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아침편지 1주년 기념 강연 동영상>은
오늘부터 다시 접속해 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2002년 8월 24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도 느낌한마디를 남기실 수 있습니다.
꿈너머꿈 2분스피치
마지막 '바이칼 명상', 모집 안내
SNS계정 활용안내

1월의 아침편지 추천도서

아침편지 추천도서
풍수화 풍수화
집으로 가는 길은 어디서라도 멀지 않다 집으로 가는 길은
어디서라도 멀지 않다
사랑한다 아가야 사랑한다 아가야
강연 인터뷰 요청

문의 및 연락

아침편지 문의
: 1644-8421, 043-723-2033
'아침편지 여행' 문의
: 1644-8423
문의가능시간
(월요일은 쉽니다)
화~토 09:00 ~ 12:30,
         13:30 ~ 18:00
메일관련 장애문의
error@godowon.com
후원문의
dream@godowon.com
강연문의
ask@godowon.com
제휴 및 제안, 기타문의
webmaster@godo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