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6일 오늘의 아침편지 출력하기 글자확대 중국어 사진아침편지
꽃씨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어린 시절
우리집에 작은 꽃밭이 있었다.
봉숭아, 채송화, 달리아 꽃씨를 뿌렸다.
꽃씨를 뿌리고 나서 물도 주고 이슬이 내리고
비가 오면 새싹이 피어난다. 그리고 예쁜 꽃을 피운다.
그러나 지금은 고향을 가도 꽃밭이 다 없어졌다. 꽃밭이
사라지면서 사람들의 마음도 삭막해지고 메말라갔다.
더구나 도시인들에게 무슨 꽃밭이 있겠는가.  
현대인들의 마음은 더 메말라간다.


- 소강석의《꽃씨 심는 남자》중에서 -


* 누군가 꽃씨를 심어야
꽃이 피고 꽃밭이 만들어집니다.
아무도 꽃씨를 심지 않으면 꽃도 꽃밭도 없습니다.
꽃도 꽃밭도 없는 세상은 삭막합니다. 벌도 향기도
없습니다. 한 동네에 꽃씨를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그 동네는 환해집니다.
꽃동네가 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짧은 영상으로 보는 '깊은산속 링컨학교' –
  겨울방학 최고의 선물을 선사해주세요



주말이 지나더니,
코끝을 시리게 하는 겨울바람이 찾아왔습니다.
옹달샘의 겨울은 매년 설렘과 기다림으로 시작되어
곧 벅참과 희열로 바뀌곤 합니다.

바로, 춤추듯 꿈을 꾸고 꿈꾸듯 춤을 추는
'깊은산속 링컨학교' 학생들 덕분입니다.

오늘은,
유쾌하면서도 박자감이 좋은
'링컨학교 영상' 하나를 소개해 드립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한 번씩 보시는 동안 자연스레
링컨학교의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이번 겨울, 링컨학교를 통해
자신의 삶과 꿈의 '박자'와 '리듬'을 찾아갈
모든 학생들을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립니다.
아침편지 가족 여러분들도 내 자녀,
우리의 청소년들에게 링컨학교를
선물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2019 겨울방학 링컨학교' 신청하기
'행복한 가족 마음여행'신청하기
'옹달샘 장기스테이(1주일 살기)' 신청하기
1~2월 옹달샘 스테이 '얼리버드' 예약하기

 이 편지를 좋은사람에게 전해주세요.

'고도원의 아침편지' 추천하기

메일

오늘편지 공유하기

메일 페이스북 추천하기 카카오톡 추천하기 카카오스토리 추천하기 라인 추천하기 밴드 추천하기
2018년 12월 6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도 느낌한마디를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