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일 오늘의 아침편지 출력하기 글자확대 한국어 사진아침편지
站在镜子前 站在镜子
前可以系领带,
也可以把过去作为镜子,
照看今日的自己。
比起用镜子梳头、
系领带、整理衣服,
更重要的是自己的内心。
现在我的内心还像当初一样纯洁吗?
灵魂还是那么纯净无暇吗?
是不是早已变得浑浊不清?
不要忘记过去,
不要让心灵染上尘埃,
怀着一颗纯净无暇的心灵,
走好自己的人生路。
 

- 摘自于So Gangseok的《播撒花种的男人》-
 

*新年的第一天早晨,
我也站在镜子前端详自己。
过去的一年,
有过许多挑战与挫折,
经历了很多困难和坎坷,
不过这些都已成为
自己的一面镜子。
我站在那面镜子前,
许下新的决心和承诺,
无论有多大的困难,
心怀新的梦想,
不失初心,不忘初衷。
 
 
愿您每天笑口常开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늘 곁에 계신 듯 고마운 385만 아침편지 가족 여러분께
올해도 변함없이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지나간 시간, 그리고 다가올 시간
어느 시간이든 소중하지 않은 시간, 특별하지 않은
시간이 없지요. 더 큰 행복과 희망의 빛이 2019년
새해에도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저에게도 2018년은 도전의 해였습니다.
가장 큰 도전은 국립산림치유원의 원장직을 맡게 된 것입니다.
민간 차원에서 10년 넘게 쌓아온 깊은산속 옹달샘의 경험을 국가 기관인
국립산림치유원에 그대로 접목시켜 아프고 상처받은 많은 국민들에게
치유의 온기가 전해지기를 꿈꾸며 불철주야 달리고 있습니다.
몸은 좀 고되지만 정말 큰 기쁨과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또 다른 도전은
옹달샘에 '청소년 수련원' 공사를 시작한 것입니다.
'꿈너머꿈 청소년 미래센터'라는 이름의 '미래 지도자 학교'입니다.
걸출한 민족 지도자를 배출했던 이승훈 선생의 오산학교, 김구 선생이
꿈꾸었던 서명의숙을 되살리는 마음으로 도전한 일입니다.
더 늦출 수는 없어 '땅파기'부터 시작했습니다. 여러분의
큰 관심을 부탁드리며, 많은 후원자와 독지가가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또 하나의 더욱 의미 있는 도전은
'한울타리 소울 패밀리'(줄여서 '솔패')를
마침내 여러분 앞에 선보인 일입니다.

제 아내의 암투병과 치유를 계기로
'고통과 위기가 닥쳤을 때 달려와주고 함께해주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를 다시금 절감하면서
'느슨하면서도 강력한 이타적 연대'를 생각하며 시작한 것이
'솔패'입니다.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그 뜻에 공감해 주셨습니다.

지난 10월9일에 있었던
'솔패 다모이자' 행사는 눈물과 웃음이 뒤범벅이
된 결코 잊을 수 없는 날이었습니다. 올 10월9일에도
'솔패 다 모이자' 행사는 열릴 예정입니다. 뜻에는 공감하지만
여러 사정으로 참여를 미뤄두셨다면, 새해에는 솔패에 꼭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며, 10월9일 한글날
옹달샘에서 만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385만 아침편지 가족 여러분!
새해 어떤 꿈, 어떤 꿈너머꿈을 꾸고 계십니까.
꿈꾸시는 그 모든 것들이 더욱 멋있고 아름답게 이루어지시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기도하겠습니다.

더불어 여러분이 함께 해주셨기에
오늘에 이른 '고도원의 아침편지'와 '깊은산속 옹달샘'의 꿈,
'꽃피는 아침마을'과 '서초구 아버지센터'의 꿈, '드림팀즈'와
'몸짱맘짱'의 꿈, 그 모든 것들이 연결된 느슨하지만
강력한 이타적 연대 '한울타리 소울패밀리'의
꿈너머꿈에도 좋은 동반자로 함께
해 주시기를 소망합니다.

그리고 잠깐멈춤의 휴식과 사색,
새로운 영감과 에너지가 필요하실 때마다
'깊은산속 옹달샘'으로 달려오세요.
팔벌려 맞이하겠습니다.

2019년 새해,
아무쪼록 더욱 건강하시고,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새해인사' 영상보기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참여하기
'2019 겨울방학 링컨학교' 신청하기
'1004힐러 아카데미'(2,3기) 신청하기
'아버지센터 1~2월 프로그램' 신청하기

     이 편지를 좋은사람에게 전해주세요.

    '고도원의 아침편지' 추천하기

    메일

    오늘편지 공유하기

    메일 페이스북 추천하기 카카오톡 추천하기 카카오스토리 추천하기 라인 추천하기 밴드 추천하기
    2019년 1월 1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도 느낌한마디를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