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8일 오늘의 아침편지 출력하기 글자확대 중국어 사진아침편지
쓰레기 천지 2001년 9월,
남이섬은 쓰레기 천지였다.
갓 취임한 신입 사장의 첫 업무는 청소였다.
다음 업무도 청소였고, 그다음 업무도 청소였다.
내가 남이섬에 들어오기 전 땅속 깊숙이 묻혀 있었던
쓰레기가 내 발목, 아니 남이섬을 붙들고 있었다. 그때
쓰레기를 얼마나 치웠는지 한 번 따져봤다. 2002년 11월부터
2003년 6월까지 일반 쓰레기 1,675.7톤, 합해서 3,500톤이 넘는
쓰레기가 수거된 것으로 집계됐다. 쓰레기 치우는 데만
1억 6,400만 원이 넘는 돈이 들어갔다.  


- 강우현의《남이섬에 가고 싶다》중에서 -


* 쓰레기 천지였던 남이섬이
지금은 한해 400만 명이 찾아오는 관광 명소로 탈바꿈했습니다.
몇 날 몇 달 오로지 쓰레기 치우는 일이 새로 부임한 사장의
주요 업무였습니다. 쓰레기를 치운 공간에 나무와 꽃을
심고 아름다움을 가꾸었습니다. 섬뿐만이 아닙니다.
우리 마음에도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이 쓰레기를
깨끗이 쓸어내고 꽃을 심는 것이 명상입니다.
새가 날아들고 코끝에 스치는 바람결에
향기가 실려 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3월15일(금) ~ 17일(일) 옹달샘에서 열리는
힐링콘텐츠 창작캠프 'HEAL더WORLD' 참가하세요 -
---------------------------------
2박3일 체류형 캠프, 창작자 참여비 전액 무료(숙식 포함) 진행
마감 임박했으니, 서둘러 신청하세요

2019 힐링콘텐츠 창작캠프 'HEAL더WORLD'!
이제 참여 신청 마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재미있고 즐거운 힐링콘텐츠 창작의 시간,
놓치지 마시고 얼른 신청하세요!






라퍼커션은 2008년에 zion luz(전호영)와
Recto Luz(전우영)로 구성된 퍼커션 브라더스가 만든 밴드로,
9년째 활발히 활동 중이며 현재는 100여 명 달하는
사람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태양을 의미하는 'Ra'와 타악기를 의미하는 'Percussion'의
합성어 라퍼커션은 "태양처럼 뜨거운 열정아. 밤새도록 타올라라'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브라질에는 '바투카다(Batucada)'라는
문화가 있습니다. 바투카다는 타악기를 중심으로 연주하고
노래하며 춤추는 문화이자 하나의 장르입니다. 레게,
메렝게, 룸바, 아포쉐, 훵크 등 여러 나라의 여러
음악 장르들을 넘나들며 연주가 가능합니다.



KBS <불후의 명곡>, MBC <무한도전>등 방송에도 출연하고
가수 '비'의 뮤직비디오에도 출연, 런닝맨, SNL, 엠넷, JTBC 등
유수의 방송사는 물론 삼성, 롯데, 나이키, 푸마 등등 많은
브랜드들과 작업을 했고 앞으로도 할 예정입니다.



이번 'HEAL더WORLD'에서 흥과 끼로 세상을 힐링시킬
열정 뜨거운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한 CLASS를 진행합니다.
타악기로 두드리며 힐링하고 소통하는 라퍼커션의 삼바카니발 워크숍,
바로 신청하세요.






국내 팝아티스트 작가로 유명한 릭킴 힐디의
나를 비우는 타인 그리기 워크숍!

릭킴님은 새로운 사업을 준비하는 이들의 프로젝트를
디자인해주는 '프리키 컴퍼니'의 대표입니다. 쉽게 말해
사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정리하고, 방향을 잡아 실행을 돕는 일을
하는 콘텐츠 디자이너로서, 기존 미디어 종사자들과 함께
새로운 대안매체(큐레이션 매체)도 기획, 개발하고 있습니다

- 마이셀프 어라운드 펀딩 숍(Myself Around Funding Shop) 설립자
- 프리키 컴퍼니 설립자 겸 프로젝트 디자이너
- 프로젝트 페이스 드로잉(Project Face Drawing: 프페드) 팝아티스트
- 엔씨소프트 게임 디자이너
- (주)웹젠 디벨로핑 프로젝트 디자이너 매니저
- JTV전주방송 FD

2박3일의 워크숍 동안 자연스럽게 내 몸을 통해 나오는
선과 점과 색을 이용, 타인을 바라보며 결국은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고 치유할 수 있는 '그리는 시간, 치유하는 시간'을
가지시게 될 것입니다.




일상을, 마음을, 치유를 랩으로!

직접 자신의 랩을 만들고, 부르고, 뮤직비디오를 제작해보는
즐거운 창작의 과정을 디템포(남석종)와 함께 하는 시간!



공연, 음원, 프로듀싱 등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는 젊은
뮤지션 디템포는 대한민국의 힙합 음악가이자 래퍼, 그리고 송라이터로
성남FM 90.7 Radio DJ, 뮤지션크루 Plymus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고,
아무말대잔치(Feat. Kuny), 밥은 잘 먹고 다녀요, 새타령,
아직도 내 안에, 안생겨요, 치킨, 이불아 미안해 등
자신의 주변에서 만나고 생기는 주제들로
편안하면서도 친숙한 일상의 이야기를
랩으로 만들고 부르고 있습니다.



2박3일간 자신만의 랩을 만들고 싶은 사람,
래퍼가 되기를 꿈꾸는 사람, 랩으로 세상을 치유할 수 있다고
믿는 창작자들의 많은 신청 바랍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워크숍이 진행되는
'HEAL더WORLD' 원데이 클래스에도 많은 신청 바랍니다.
(이미 마감된 워크숍들도 있음을 참고해주세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힐링콘텐츠 창작캠프 'HEAL더WORLD' 신청하기
'선무도 워크숍' 신청하기
'힐링춤 워크숍' 신청하기
4~5월 옹달샘 스테이 신청하기
'지키덴 레이키' 워크숍 신청하기

     이 편지를 좋은사람에게 전해주세요.

    '고도원의 아침편지' 추천하기

    메일

    오늘편지 공유하기

    메일 페이스북 추천하기 카카오톡 추천하기 카카오스토리 추천하기 라인 추천하기 밴드 추천하기
    2019년 3월 8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도 느낌한마디를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