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3일 오늘의 아침편지 출력하기 글자확대 중국어 사진아침편지
고래 같은 사랑 "긴 수염고래는
이십 헤르츠의 소리를
아주 크게 낸대." 이십 헤르츠는
피아노가 내는 가장 낮은 옥타브에 해당한다.
"바닷속에서 그렇게 낮은 주파수의 소리는 거의
흡수되지 않아. 그래서 남극해에 사는 고래와 멀리
알류샨 열도에 사는 고래가 사랑의 대화를 나눌 수 있지."
한 달 내내 우리는 멀리 떨어져 지내기 때문에
장거리 전화로 사랑을 확인해야 한다.
고래 같은 사랑...


- 김재영의《사과파이 나누는 시간》중에서 -


* 아무리 작은 소리도,
아무리 먼 거리도 고래의 사랑을 막지 못합니다.  
그 먼 거리에서도 피아노의 가장 낮은 옥타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신비한 능력 때문입니다. 사람에게는
더 큰 능력이 있습니다. 비행기, 장거리 전화라는
문명의 도구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거리가 멀어지면 서로 힘듭니다. 오늘도
먼 대륙을 오가며 고래 같은 사랑을
나누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7월의 '아침편지 추천도서' -


날씨따라 몸과 마음의 상태도
수십 번 씩 바뀌기 쉬운 여름입니다.
아침편지 추천도서와 함께 잠시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 시간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의술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며 느낀 단상들을
솔직하고 재미있게 묶어 낸 <의사의 말 한마디>,
진정으로 사과받지 못하고 서로 전하지 못한 이들을
위한 달콤 쌉싸름한 한 조각의 위로 <사과파이 나누는 시간>,
시내 버스를 몰며 바라본 세상과 사람, 짙은 자기
성찰이 담긴 묵직하고 단단한 이야기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이렇게 세 권입니다.

1.《의사의 말 한마디》임재양
2.《사과파이 나누는 시간》김재영
3.《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허혁

아래<'아침편지 추천도서' 자세히 보기>를 누르시면
이 책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고,
바로 주문하실 수도 있습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아침편지 배경 음악은...
나카무라 유리코의 'MISSING U(드라마 여름향기 OST)'입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아침편지 추천도서' 자세히 보기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참여하기
아버지센터 '7~8월 프로그램' 신청하기
'옹달샘 생활 위빠사나' 워크숍 신청하기
옹달샘 '발반사 마사지' 워크숍(1기) 신청하기

     이 편지를 좋은사람에게 전해주세요.

    '고도원의 아침편지' 추천하기

    메일

    오늘편지 공유하기

    메일 페이스북 추천하기 카카오톡 추천하기 카카오스토리 추천하기 라인 추천하기 밴드 추천하기
    2018년 7월 3일 보낸 편지입니다. 출력하기 글자확대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도 느낌한마디를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