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이야기

우리 서로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자기 자신과 주변 이웃에서 보고 느끼고 겪은 실제 이야기를 진솔하고 감동있게 적어 주세요.
길이에 제한이 없으며 나중에 책으로도 묶여져 나올 수 있습니다.

 가끔은 (8) 황창남
2022.01.10
 뭣이 중한디 (5) 김태정
2022.01.09
 You're my everything - Santa Esmeralda (3) 리처드
2022.01.09
 나이가 들어 가는 일상 (2) 도인숙
2022.01.07
 선전포고(宣戰布告)(2) (5) 최시영
2022.01.03
 가을, 그리고 겨울 (6) 라일락
2021.12.31
 믿샤옵니까? (6) 김태정
2021.12.29
 Last Christmas (2) 리처드
2021.12.26
 태어남 (2) 말사랑
2021.12.23
 성숙으로 철드는 나이 (4) 꽃비/김 연 숙
2021.12.22

글쓰기

게시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