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이야기

우리 서로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자기 자신과 주변 이웃에서 보고 느끼고 겪은 실제 이야기를 진솔하고 감동있게 적어 주세요.
길이에 제한이 없으며 나중에 책으로도 묶여져 나올 수 있습니다.

 찬찬히 (6) 김태정
2022.12.17
 친구같은 조카이야기 (4) 김순남
2022.12.14
 내 멋에 (8) 김태정
2022.11.27
 미국의 추석인 추수 감사절에 (2) 도인숙
2022.11.26
 한국선배와 전화통화 (2) 도인숙
2022.11.18
 어떻게 너를 잊을 수 있을까 (2) 꽃비/김 연 숙
2022.11.15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2) 이현수
2022.11.12
 우렁 엄마 (5) 김태정
2022.11.11
 거품꽃 (2) 김정화
2022.11.02
 할머니의 기쁨과 감사 (4) 도인숙
2022.10.27

글쓰기

게시글 검색